어디선가 봤던 카고컬트의 원문이 요깄네~ Programming Life

카고 컬트 과학S/W 관련 책 어디선가 대충 흝으면서 얘기했던(것으로 기억하는) 카고 컬트에 대한 원문이파인만의 졸업연설이었다고 한다.(저 글만으로는 파인만이 졸업할때 연설한건지 파인만이 남에 졸업식에 가서 연설한건지 모르겠다.)좋은 얘기네..과학적 성실성...결과 뿐만 아니라 과정까지 밝히는...트랙백된 글이 2005년 글이네...근데 예전에 저렇게 팀장한테 보고했더니 세줄요약하라고 성내던데 ㅋ

제주 맛집 정리 Jeju Life~

[ 돼지고기 ]
- 흑돈가 : 신제주시. 매우 유명.
- 제주늘봄 : 흑돈가 앞. 흑돈가와 쌍벽.
- 해오름식당 : 제주도청근처. 다양한부위를 꼬치로 구워서 나옴. 식당이 좁고 연기가 많이나서 불편할 수 있음.
- 돈사돈 : 흑돈가 근처. 1박2일 출연. 돼지고기가 큼직하게 나옴.

[ 해산물 ]
- 순옥이네 : 712-3434. 공항 근처. 전복 해삼 멍게 전문.
- 용담골 : 752-2344. 공항근처. 전복삼합.
- 용출횟집 : 742-9244. 공항 근처. 비싸고 맛있음.
- 백선횟집 : 751-0033. 제주시청 근처. 예전에 갔던 회만 큼직하게 썰어서 잔뜩 나오는 곳.
- 삼성혈 해물탕 : 745-3000. 제주도청 근처. 해산물이 산체로 해물탕을 끓여줌. 신선함.
- 솔참치 : 747-7447. 제주도청 근처. 제주에서 유명한 참치횟집인데..참치는 어차피 원양.

- 오조해녀의집 : 784-7789. 일출봉 갈때 들리면 좋음. 신선한 해산물.
- 죽림횟집 : 733-7688. 서귀포시청 근처. 회&반찬이 다양하고 양 많음. 유명한 횟집. 좀 비쌈.
- 쌍둥이횟집 : 762-0478. 죽림횟집 근처. 죽립횟집과 비슷한데 좀 더 쌈.
- 만선식당 :  742-6300. 남서쪽 산방산 근처. 고등어회.
- 대풍미락. 784-8100. 공항에서 동쪽으로 40분 거리. 맛있고 스끼다시 많이 나오는데 비쌈.

[ 제주음식 ]
- 산방식당 : 794-2165. 남서쪽 산방산 근처. 국수&밀면&돼지고기 수육이 맛있는곳.
- 물항식당 : 753-2731. 도청근처. 갈치&고등어 회/물회/국 등등의 제주맛집.

[ 기타 ]
- 미복 빈대떡 : 746-2002. 제주도청근처. 막걸리에 빈대떡이 맛있는곳.(대단한 맛집은 아님)
- 성미가든 : 783-7092. 공항에서 일출봉 가다 들릴 수 있음. 닭고기를 샤브샤브부터 닭죽까지. 유명해지며 맛이 떨어졌다는 소문도.
- 올래국수 : 742-7355. 제주도청 근처. 고기국수. 가볍게 한끼 때우는 제주의 맛.
- 우진해장국 : 757-3393. 제주시청 근처. 제주식 고사리육개장, 몸국.
- 가품육개장 : 712-6610. 제주도청 근처. 소고기/제주식 육개장.


LoL 원딜 데미지 비교표 취미 Life~

원딜특성과룬 등이 얼마나 차이나나 문득 궁금해져서 만들어본 엑셀...

사용법은 알아서 =.=;;
LoL_dmg.xlsx
0.1.0 최초 등록
0.1.1 % 아머관통 계산 오류 수정.


몬티홀 딜레마...이제서야 이해가 갔다. 취미 Life~

세 개의 문 중에 하나를 선택하여 문 뒤에 있는 선물을 가질 수 있는 게임쇼에 참가했다. 한 문 뒤에는 자동차가 있고, 나머지 두 문 뒤에는 염소가 있다. 이때 어떤 사람이 예를 들어 1번 문을 선택했을 때, 게임쇼 진행자는 3번 문을 열어 문뒤에 염소가 있음을 보여주면서 1번 대신 2번을 선택하겠냐고 물었다. 이때 원래 선택했던 번호를 바꾸는 것이 유리할까?
- 출처: 위키페디아, http://ko.wikipedia.org/wiki/%EB%AA%AC%ED%8B%B0_%ED%99%80_%EB%AC%B8%EC%A0%9C

위키페디아의 문제에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가장 중요한 조건은
사회자는 염소가 있는 문만 열 수 있다.
라는 조건이 있다.

이 조건에 따라 
내가 최초에 1/3 확률로 차가 있는 문을 맞추지 않는 이상, 남은 문에는 무조건 차가 들어있다.
라는 상황이 발생한다.

최초 선택에서 내가 선택한 것이 맞을 확률은 1/3이다. 이것은 자명하다.

1. 최초 선택이 맞을 경우, 내가 선택한 것을 유지하면 당첨, 바꾸면 실패.
2. 최초 선택이 틀릴 경우, 내가 선택한 것을 유지하면 실패, 바꾸면 당첨.

1번의 경우의 수는 1, 2번의 경우의 수는 2.
최초 선택이 맞을 확률 1/3, 틀릴 확률 2/3.
2/3의 확률에 대해서 선택을 바꾸는 경우에 당첨.

이것은 근본적으로 사회자가 "염소가 있는 문만 열 수 있다."는 조건 때문에 생기는 미묘함이다.
사회자가 아무 문이나 열 수 있다고 하면 두번째 선택으로 가지 못하는 경우
즉, 사회자가 차가 들어있는 문을 열어버리는 바람에 선택을 바꿀 기회조차 없이 게임이 끝나는 경우
를 없앴기 때문에 발생하는 직관의 혼란이다.


여전히 "선택을 바꾸는 것이 유리하다."라는 문장은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사회자가 꽝을 하나 제거했다고 해서 확률이 바뀌어 버린다.라는 문장도 이해가 쉽게 안된다.
직관적으로는 문 2개중 하나를 선택한 것이니 각 문은 1/2, 1/2일 것 같은데, 알고보면 1/3, 2/3이라는 사실은...참 신비롭다. =0=


내가 이해할 수 있는 말로 설명한 포스트 : http://www.herohan.pe.kr/30


아래 링크는 몬티홀 딜레마를 포함한 몇가지 딜레마들을 정리해 놓은 페이지. 재미삼아 보셈~
http://apmath.kku.edu/~seokko/paradox.html

"통계의 미학"이라는 책을 쓰신 최제호 님의 글을 "지식 프라임"이라는 책에서 보고, 페북의 최제호님 찾아서 물어물어보며 알게 됐다. 뜬금없는 질문에 성실히 답해주신 최제호님 고맙습니다. ^^


...참 오래된 이야기에 새삼스럽게 감탄하고 있다..;;


Control is no longer a zero-sum game by Itay Talgam Rollin/Chimin

http://www.ted.com/talks/lang/kor/itay_talgam_lead_like_the_great_conductors.html

Itay Talgam: Lead like the great conductors

2. 이타이 탈감의 "위대한 지휘자들처럼 지휘하기" TED 강연 동영상
여러 지휘자들의 지휘 하는 모습을 바탕으로 리더쉽에 대해 이야기 하는 영상입니다.
재밌어요.^^
- 이종은

종은님이 추천해준 동영상 링크.

내용을 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블로그에 남긴다.

주요 관점은...(자신이 생각하는) 위대한 지휘자는
연주자를 직접적으로 제어해서 zero-sum 게임(지휘자와 연주자가 원하는 것을 놓고 밀땅하는)이 아니라
서로 다른 관점에서 서로 협력을 한다.
연주자는 content를 생산한다.
지휘자는 process와 conditions을 조절한다.
연주자는 연주자로써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서 즐겁게 연주할 수 있고
지휘자는 연주자를 마음껏 연주하게 하면서도 자기가 원하는 바대로 더 큰 수준에서 이끌어간다.
이것이 올바른 지도자의 모습이다.

"If you love something, give it away."

그리고 이것이 내가 되고싶은 지도자의 모습이고.

re: 생일이 같을 확률은 의외로 크다. Rollin/Chimin


기본적인 사항과 의미적 결론은 원문과 같으므로 생략하고~ 아래 원문을 읽어보시길.
http://www.infuture.kr/546

계산 방식에서 약간 이견이 생겨서 몇자 적어봅니다.

문제: 한 학급 안에서 모든 구성원의 생일이 서로 다를 확률은? 단, 한학급의 인원은 60명이다.

이 문제를 유정식 대표님은 한명씩 뽑아가는 방식으로 확률을 계산했는데...아래와 같은 식이 된다.

1 * 364/365 * 363/365 * ...

그런데 뭔가 어색해서 생각해봤는데,
한명씩 뽑아가는 것이 아니라

365의 공이 들어있는 주머니에서 60개의 공을 뽑을 때, 매번 지정된 59개의 숫자를 제외한 나머지 숫자 중에서 뽑을 확률은?
단, 뽑은 공은 주머니에 다시 넣는다.

이렇게 바꿔보면 수학시간에 나왔던 문제와 비슷해지는 것을 느끼지 않는가?

59개의 숫자를 제외한다는 부분이 좀 어색하긴 하지만,
왜냐? 첫번째 공을 뽑을 때 나머지 59개의 공의 숫자는 지정되어 있지 않으니까. 미지수 59개를 제외한 나머지에서 뽑는 다는 것이 좀 이상하니까.
그런데 어차피 반이 구성된 상태에서 본다고 하면 누가 먼저 뽑혔고 누가 나중에 뽑혔고의 구분은 없으므로 상관 없다고 본다.
결론적으로도 어쨌든 각 공을 뽑는 시점에서 (그 숫자가 무엇이 됐든) 59개만 제외하고 나머지 공을 뽑으면 되는것이니까.
(혹시 햇갈릴까봐 왜 59인지 설명하자면, 서로 중복되면안되는 60개의 공 중에서 자기숫자 1개는 선택 가능한 숫자이니까 선택 불가능한 숫자는 60 - 1 = 59)

이렇게 생각해보면 계산식은

306/365 ^ 60 = ...엄청 작은 수가 된다..;;
(단, x ^ y = x * x * x * ... 를 y번 하는, 즉, x를 y번 곱하는 기호)

유정식 대표님이 잡아놓은 수보다 훨씬 작은 숫자.

이해하기 쉽도록 약간 바꿔보면,
선택하면 안되는 59개의 숫자가 있으며 공은 4번만 뽑는다고 생각하면

306/365(=0.83835616438356164383561643835616) ^ 4 = 0.49398555331648886281372145549437

이런 숫자가 나온다.
대충 50%가 되는데 한번 생각해보자...

한 반에 4명을 선택했을 때 이 사람들이 다른 학급 사람들과 생일이 안 겹칠 확률이 50%...
뭔가 이상한데 =.=;;

시뮬레이터를 첨부해 놨으니 각자 확인해보세요~

시뮬레이터는 60인 기준으로 되어 있는데
인원수를 조정하고 싶으면 왼쪽에 생일 생성하는 부분에서 원하는 학급인원 수 만큼만 남기고 삭제하시면 됩니다~

두번째, 세번째 컬럼은 손 안대면 되요.

그리고 난수 재생성 하고 싶으면 생일 컬럼에 커서를 두고 "정렬"을 해주면 난수가 다시 발생하더군요. ㅋ

생각나는데로 정리한 것이라...오류가 있으면 태클 환영~

Birthday.conflict.simulator.xls

2009년 연말정산 가장 크게 달라진점. 정치/경제/사회

종전개정
종합소득세율 종전
과세표준세율
1,200만원 이하8%
1,200만원 초과 ~ 4,600만원 이하17%
4,600만원 초과 ~ 8,800만원 이하26%
8,800만원 초과35%
종합소득세율 개정
과세표준세율
1,200만원 이하100분의 6
1,200만원 초과 ~ 4,600만원 이하72만원+(1천2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100분의 16)
4,600만원 초과 ~ 8,800만원 이하616만원+(4천6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100분의 25)
8,800만원 초과1천666만원+(8천8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의 100분의 35)
출처: http://jungsan.daum.net/main/change.html

예전에는 과세표준이 1,200만원을 초과하는 순간 "과세표준 * 17%"를 하였다.
그러나 이제는 1,200만원을 초과해도 1,200만원까지는 6% 세율을 인정해준다.

과세표준이 8,800만원을 초과하는 사람은 기존에 8,800만원에 대해서 35%(3,080만원)라는 세율이 붙던 것이
1,666 만원 즉, 18.9% 정도의 세율만 붙게 되는 것이다.

과세표준이 8,800만원 경계에 있던 사람은 모든 조건이 똑같아도 1,414만원을 버는거네...=.=;;;
물론 저 돈이 그대로 환급되는게 아니고 몇가지 더 절차가 가해지면서 실 환급액이 줄어들긴 하겠지만...아무튼...

뭐...저런 계산법을 사용하는 것이 합당해 보이긴 하지만...
고소득자들 앉아서 천만원씩 버네...;;;

내가 뭐 빼먹은게 있나? 생각보다 금액이 크네..;;;
차 한대 값이잖아!!!

뮤지컬<All That Jazz> @충무아트홀 취미 Life~

< 제작 >
  • 대본 서윤미
  • 대본 이미라
  • 편곡 지나
  • 작곡 지나
  • 프로듀서 오은성
  • 안무 서병구
  • 연출 서병구
  • < 출연 >
    유태민 : 문종원
    서유라 : 전수미
    데이비드 : 문예신? 윤길?
    병국 : 이장훈
    ....

    꽤 재밌게 봤고~ 배우 정보 남기려고 포스팅함. ㅎㅎ


    2009년 한줄쓰기

    <2009.10.31> 결과보고는 두괄식이 좋겠지만...인생 모든게 그렇게 딱딱하지많은 않으니까..
    <2009.10.31> 아무래도 192k로 인코딩되서 싸구랴 PC용스피커에 작게 흘러나오는 소리로 교향곡을 감상하려는게 무리였을지도?
    <2009.08.18> 변화에 믿음이 가지 않으면...그리고 그 변화를 막을 길이 없다면...침묵하던가...떠나야겠지.
    <2009.06.04> http://whatareyougoingtodonext.blogspot.com/ 정말 멋진 집이다. 2층침대 계단에서 창밖을 보는 아기 사진이 가장 마음에 든다.

    <2009.03.27> 국가는 브랜드이다. 국가간의 벽이나 국가간의 이질감은 당연히 있는 것 아닌가? "한국적"이라는 브랜드가 사라지면 경쟁국들만 좋아지는 꼴인데...

    <2009.03.23> 그러고보니 어린왕자도 백수네..단지 돈을 벌 필요가 없었을 뿐.

    <2009.03.03> flex 세미나 완전 삽질했다...OTL...주절주절 늘어놓기만 했네..쩝...
    <2009.03.02> 넥슨 홀딩스가 제주도로 이전한단다...내가 감이 떨어진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이정도로 빗나갈 줄은 몰랐다...괜히 올라왔나? =.=;;..아직은 판단하기 시기상조이려나?...그래도 200명 규모 회사 2개만 생겨도 기본적인 순환계가 형성될지도?


    이어지는 내용

    STEN, Kent Beck 세미나, 9월 4일 Computer Life

    = 감상 =
    + 켄트벡의 명언: "오늘 나는 동시통역가보다 똑똑해질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동시통역가한테 잘 해줘야 한다."
    + 켄트벡의 "필요할 때 개발해라"에 쌍수들고 환영할 사람은 많은데..."디자인을 항상 최선의 상태로 유지해라"는...글쎄...

    = 노트 =
    + Software Design
    - Being able to Development
    - Being able to Design
    - Being able to explain why design
    - Being able to explain why you design

    + Design is not a rational process

    + Many of the problem of the software are mostly problem of design.
    - 디자인으로 test으 ㅣ모든 문제를 없앨 수 있다.

    + Study Design
    - Introspectively(자기 반성적으로) : design에 대한 노트를 많이 남긴다.
    - Empirically(경험적으로) : 경험을 통해서 배워라. 엉망인 s/w를 보고 불쾌함을 느끼는 것이 개발자에겐 필요하다.
    - Quantatively..."by the numbers" 라는데..무슨 의미인건지...

    + Why Now?
    - End of free Moore's Law : 더이상 기다려서 해결되던 시대는 지났다.
    - Scale, cloud..;;
    - Re-Client : Web에 옮겨갔던 사람들이 web에서도 desktop에서의 화려함을 찾기 시작했다. 이때문에 software가 더 복잡해짐.

    + Stead Flow of Features
    - 과거의 방법론들은 '개발'에만 치중되고 '유지보수'는 무시됐다.
    - 지속적인 변화에 대응하는 부분이 더 중요하다.

    ... 자료에 바로 정리해야겠다.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

    = 사내전파 자료 =


    = 참고자료 =
    안내 페이지: http://www.sten.or.kr/bbs/board.php?bo_table=hotissue&wr_id=45

    자료: http://drop.io/responsive/asset/responsive-design-one-day-ppt
    - 다운로드도 가능

    관련 김창준님 사이트: http://agile.egloos.com/51062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